2021.05.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1℃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28.9℃
  • 맑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8.1℃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1.5℃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8.1℃
  • 맑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4.3℃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문화

서양화가 이형곤, 추상 작품 매력 느껴지는 '무위의 풍경(無爲之風景)' 개인전

URL복사

생각하게 만들고 중후한 멋이 느껴지는 비구상 작품으로 활동하는 이형곤 작가는 서울 인사동 소재의 인사아트프라자 갤러리(관장 허성미) 1F 그랜드관에서 2021년 3월 31일(수) ~ 4월 6일(화)까지 "무위(無爲)의 풍경(風景)" 타이틀로 개인전을 펼치고 있다.

작가는 시간과 공간의 현상 세계를 거쳐서 그것이 비롯된 적적성성(寂寂惺惺)한 우주적 생명의 근원적 본체와 작용을 드러낸 뒤에 다시 마음을 멈추고 바라보는 주체적 자각의 몰입(flow)을 극한으로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무애자재(無礙自在)의 자유로운 풍류(風流)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무위의 풍경 연작들은 전반적으로 강렬하고 뚜렷하게 도드라졌던 색채를 톤다운 하거나 어두운색으로 덧칠해서 빛을 안으로 수렴하거나 감추고 원의 강렬한 에너지로 가득 차 있던 생명의 알이나 그 알들을 가득 품고 있는 법계마저 사라진 채 단순한 네모 형상을 쓰기도 한다. 장지의 특성을 활용하여 종이 표면의 질감이 결을 이루며 입체적으로 느껴지는 가운데 연이어 세로로 선 줄들이 보이거나 그러한 질감의 표면 위에 가로로 일(一)자 문양이 힘 있게 뚫고 나오는 양상 등이 나타날 뿐이다. 이전보다 더욱 평안하고 단순해졌으며 작품 위에 형상을 표현하는 것을 절제함으로써 본래 다양한 형상이 아니라 그것이 펼쳐지던 종이의 바탕과 물감의 색채에 주목하게 만든다.

'무위의 풍경(無爲之風景)' 개인전을 진행 중인 이형곤 작가는 "나를 비롯한 존재하는 모든 것에 관해 물음으로 시작해서 근원적이고 원초적인 진리를 갈구하고 진실을 찾아가는 사유의 시간을 쌓아가고 그 생각들을 화면에 풀어놓는 행위의 쉼 없는 연속이었다. 작품을 매개체로 감상자와 공감하는 미술로 승화될 수 있도록 삶을 진지하게 바라보는 자세로 작품을 결부시켜 완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이형곤 작가의 추상화 작품들은 존재론적 물음에 대한 구도적 탐색으로써 2015년 시간의 기억, 2017년 공간의 상(像), 2019년 떨림과 울림, 2020년 멈추고 바라보기를 거쳐서 올해는 무위의 풍경(無爲之風景) 타이틀로 추상작품의 매력을 전달하고 있다.

 


기획

더보기
염태영 시장 “지방분권형 개헌으로 지방자치 발전 가능”
 (케이엠뉴스) “지방분권형 개헌이 이뤄져야 지방자치가 근본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자치분권 발전을 위해 자치분권형 개헌과 재정분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3일 오후 2시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자치분권 2.0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경기·인천권 대토론회에 참석해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염태영 시장은 “대통령이 연방제 수준의 분권국가를 천명했지만 아직까지 우리의 지방정부는 입법권·재정권·행정권을 갖지 못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지방정부로 나아가기 위한 과제의 핵심은 개헌으로 담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풀뿌리 정치인을 뽑는 지방선거가 현실적으로 중앙에 귀속돼 치러지고 있어 내년도 대선에 이어지는 지방선거도 결국 쏠림현상이 있을 것”이라며 “지방선거가 중앙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을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방분권과 재정분권도 기초지방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방일괄이양법, 1단계 재정분권, 자치경찰제 등이 대부분 광역단체 중심으로 진행돼 생활권과 내용이 다른 경기도내 기초지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