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1℃
  • 구름조금강릉 19.4℃
  • 맑음서울 27.2℃
  • 맑음대전 29.1℃
  • 구름많음대구 27.2℃
  • 맑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26.9℃
  • 맑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23.6℃
  • 맑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조금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7.5℃
  • 맑음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1.8℃
기상청 제공

교육

교육감협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성명서』 발표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 전면금지”

URL복사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최교진, 이하 ‘협의회’)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고, 일본 정부의 이러한 결정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며 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협의회는 16일(금),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성명서』를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생태환경교육에 앞장서 온 협의회는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강행한다면, 협의회는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공조 체제를 구축하여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 전면 금지 ▲급식 식재료의 방사능 등 유해물질 검사 확대 ▲일본 정부의 반생태적 결정에 대한 교육 자료 제작과 계기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생명의 원천이자 인류의 공동 자산인 해양생태계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로 파괴되지 않도록 이번 결정을 일본 정부가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 지난 4월 1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공식적으로 결정했다. 주변국과 국제사회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가져올 환경오염과 해양생태계 파괴, 광범위한 안전 문제 등을 염려하며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이라는 비난과 강한 반대를 해왔다.

▢ 아울러, 협의회는 “일본 정부가 자국의 이기적 판단이 전 지구적인 재앙이라는 부메랑이 되어 결국 자신들에게 돌아올 것임을 인식하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성명서 전문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교육감협의회 성명서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공조 체제 구축”

 

지난 4월 1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공식적으로 결정했다.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가져올 환경오염과 해양생태계 파괴, 광범위한 안전 문제 등을 염려하는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내려진, 매우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이다.

 

아이들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생태환경교육에 앞장서 온 우리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일본 정부의 이러한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아울러, 생명의 원천이자 인류의 공동 자산인 해양생태계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로 파괴되지 않도록 이번 결정을 일본 정부가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전국 17개 시·도교육감은 일본 정부의 결정이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전 세계적인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한다. 만일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강행한다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공조 체제를 구축하여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만약을 위해 급식 식재료의 방사능 검사 등 유해물질 검사를 확대할 것이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의 반생태적 결정에 대한 교육 자료 제작과 계기 교육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다.

 

일본 정부가 자국의 이기적 판단이 전 지구적인 재앙이라는 부메랑이 되어 결국 자신들에게 돌아올 것임을 인식하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21. 4. 16.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기획

더보기
염태영 시장 “지방분권형 개헌으로 지방자치 발전 가능”
 (케이엠뉴스) “지방분권형 개헌이 이뤄져야 지방자치가 근본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자치분권 발전을 위해 자치분권형 개헌과 재정분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3일 오후 2시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자치분권 2.0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경기·인천권 대토론회에 참석해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염태영 시장은 “대통령이 연방제 수준의 분권국가를 천명했지만 아직까지 우리의 지방정부는 입법권·재정권·행정권을 갖지 못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지방정부로 나아가기 위한 과제의 핵심은 개헌으로 담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풀뿌리 정치인을 뽑는 지방선거가 현실적으로 중앙에 귀속돼 치러지고 있어 내년도 대선에 이어지는 지방선거도 결국 쏠림현상이 있을 것”이라며 “지방선거가 중앙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을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방분권과 재정분권도 기초지방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방일괄이양법, 1단계 재정분권, 자치경찰제 등이 대부분 광역단체 중심으로 진행돼 생활권과 내용이 다른 경기도내 기초지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