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4.4℃
  • 구름조금서울 25.8℃
  • 박무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7.2℃
  • 흐림울산 24.4℃
  • 박무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2.8℃
  • 흐림고창 19.3℃
  • 박무제주 20.5℃
  • 맑음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6.9℃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염태영 시장 “지방분권형 개헌으로 지방자치 발전 가능”

13일 토론회…지방정부의 입장을 고려한 지방분권과 재정분권 필요성 강조

URL복사

 

 

 “지방분권형 개헌이 이뤄져야 지방자치가 근본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자치분권 발전을 위해 자치분권형 개헌과 재정분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3일 오후 2시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자치분권 2.0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경기·인천권 대토론회에 참석해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염태영 시장은 “대통령이 연방제 수준의 분권국가를 천명했지만 아직까지 우리의 지방정부는 입법권·재정권·행정권을 갖지 못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지방정부로 나아가기 위한 과제의 핵심은 개헌으로 담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풀뿌리 정치인을 뽑는 지방선거가 현실적으로 중앙에 귀속돼 치러지고 있어 내년도 대선에 이어지는 지방선거도 결국 쏠림현상이 있을 것”이라며 “지방선거가 중앙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을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방분권과 재정분권도 기초지방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방일괄이양법, 1단계 재정분권, 자치경찰제 등이 대부분 광역단체 중심으로 진행돼 생활권과 내용이 다른 경기도내 기초지자체의 경우 각각의 실정을 반영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결국 지방자치는 재정분권을 자율성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라며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보편적 수당 등 국고보조금 사업의 경우 중앙의 예산으로 사업비를 충당해 지방재정 왜곡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염태영 시장은 자치분권과 지역발전 기여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로부터 공로패를 받았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해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담긴 내용들이 어떻게 활용되는지에 따라 지방자치 뿐 아니라 전반적인 사회변화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이라며 “지방자치가 꽃 피는 그 날까지 함께 해 나가자”고 말했다.


기획

더보기
수원시,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 온라인 국민투표 대상으로 선정
수원시 ‘DNA 기반 시민중심 물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 그린뉴딜 분야의 온라인 국민투표 대상으로 선정됐다.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는 지자체가 계획한 지역균형 뉴딜 사업 중 창의적이고 성과가 기대되는 사업을 발굴하는 경진대회다. 올해는 전국 161개 지자체 총 252건을 응모했다. 1차 심사를 통과한 40개 사업을 대상으로 14일까지 온라인 국민투표를 한다. ‘DNA 기반 시민중심 물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기술인 D·N·A를 활용해 하천, 상·하수도 등 모든 물 정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관리하는 것이다. 수원시는 IoT 기반 실시간 관리 체계를 만들어 주요 하천과 호수를 모니터링하고 수집한 각종 공공·민간데이터를 AI으로 분석해 수질오염 사고를 예방하는 ‘통합 물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광화문1번가’ 홈페이지 ‘정책참여→국민심사’에서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를 검색해 14일까지 누구나 투표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1차 서면 심사와 온라인 투표를 합산해 선정된 사업을 대상으로 발표 심사를 하고 최종 16개 사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수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