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1℃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28.9℃
  • 맑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8.1℃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1.5℃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8.1℃
  • 맑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4.3℃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화성시, 기아차와 손잡고 미래차 산업 육성

○ 전국 최초 관용차 대체 EV카쉐어링 사업 도입
○ 기아와 PBV(목적기반차량), 자율주행, 친환경차 등 모빌리티 사업 전방위 협력
○ 지자체와 민간 기업간 협력으로 그린뉴딜 시너지 효과 기대

URL복사

화성시가 전국 최초로 관용차 대신 친환경 전기차 쉐어링 제도를 도입한다.

 

업무시간만 쓰고 주말엔 세워두던 관용차를 출퇴근 및 주말 여가차량으로 시민과 함께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화성시의 EV카쉐어링 사업은 온실가스 감축, 일자리창출, 포용적 경제성장의 가치를 담은 화성시 그린뉴딜 정책의 대표 실행과제이다.

이에 시는 12일 시청에서 서철모 화성시장과 송호성 기아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미래차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관용차 482대 중 200대를 순차적으로 친환경 전기차 카쉐어링으로 대체해 온실가스 저감은 물론 미래차 산업까지도 키워내겠다는 전략이다.

 

올해 총 30여 대가 교체되며, 기아 화성공장에서 생산되는 니로EV차량으로 진행된다.

 

차량의 소유 및 관리는 기아가 담당하고, 시는 저렴한 초기비용으로 IT솔루션과 수준 높은 차량관리 서비스를, 시민과 직원들은 합리적인 비용으로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시는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무상교통을 도입한데 이어 이번 카쉐어링으로 시민 이동권 보장 및 교통비 절감, 연간 410톤의 이산화탄소 저감까지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친환경 차량 확대 보급 ▲자율주행 기반 교통수단 실증 ▲PBV(목적기반차량)을 활용한 모빌리티 실증 등에 협력해 미래 자동차 산업 트렌드인 CASE(커넥티드·자율주행·공유·전동화)혁명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기아 송호성 대표이사는 “친환경 미래차 생태계에 성장에 있어 정부의 역할이 커지고 있는 시점”이라며, “협약을 계기로 화성시와 기아가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열어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기아는 우리 시에 수도권 최대 자동차 생산라인을 운영하는 화성시 가족기업”이라며, “우리 시는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며,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기아와 함께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화성시와 기아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도시 가치속에 지자체와 기업이 함께하는 지역협력형 ESG모델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뜻을 모았다

 


기획

더보기
염태영 시장 “지방분권형 개헌으로 지방자치 발전 가능”
 (케이엠뉴스) “지방분권형 개헌이 이뤄져야 지방자치가 근본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자치분권 발전을 위해 자치분권형 개헌과 재정분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3일 오후 2시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자치분권 2.0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경기·인천권 대토론회에 참석해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염태영 시장은 “대통령이 연방제 수준의 분권국가를 천명했지만 아직까지 우리의 지방정부는 입법권·재정권·행정권을 갖지 못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지방정부로 나아가기 위한 과제의 핵심은 개헌으로 담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풀뿌리 정치인을 뽑는 지방선거가 현실적으로 중앙에 귀속돼 치러지고 있어 내년도 대선에 이어지는 지방선거도 결국 쏠림현상이 있을 것”이라며 “지방선거가 중앙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을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방분권과 재정분권도 기초지방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방일괄이양법, 1단계 재정분권, 자치경찰제 등이 대부분 광역단체 중심으로 진행돼 생활권과 내용이 다른 경기도내 기초지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