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1℃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28.9℃
  • 맑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8.1℃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1.5℃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8.1℃
  • 맑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4.3℃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오산시 ‘사랑의 묘약’ 등‘방방곡곡문화공감’ 4편 공연

URL복사

 

(케이엠뉴스) 오산문화재단은 2021년 다양한 공모사업 유치를 통해 오산시 문화예술진흥에 앞장서고자 ‘2021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 우수공연프로그램’으로 ‘국립오페라단의 콘서트오페라-사랑의묘약’, ‘쇼앤아츠의 익스트림댄스퍼포먼스-브레이크아웃’, ‘공연배달서비스간다의 연극-나와할아버지’, ‘디토 체임버 뮤직소사이어티의 패밀리클래식-이상한나라의디토’를 선정해 지역의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다양한 장르의 공연 유치를 통해 문화예술의 매력과 즐거움을 시민들에게 선사하고자 한다.

첫 번째, ‘사랑의묘약’은 콘서트오페라 형태로 무대 위 오케스트라와 출연진의 연기 등을 더욱 가까이 만나볼 수 있게 해 생생한 내용과 감동을 전달할 수 있도록 연출 됐다.

공연의 이해를 높일 수 있는 한글 자막 송출로 오페라 입문자들에게도 오페라와 친숙해지는 기회가 마련될 예정이다.

두 번째, ‘익스트림댄스퍼포먼스-브레이크아웃’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한국 비보이 댄서들의 현란한 춤과 기술, 밀도 있는 연기력, 고급스러운 코미디가 절정을 이루는 작품으로 전 연령층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구성과 코미디 연기가 완벽하게 어우러진 작품이다.

세 번째, 소박하고 진솔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통해 짙은 감동을 전하는 연극 ‘나와할아버지’는 2013년 초연부터 함께 해온 배우들과 새로운 배우들이 합류해 더욱 깊어진 감정과 신선한 매력을 조화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오산문화예술회관 소극장 무대에서는 할아버지 役에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표치수로 안방을 사로잡은‘양경원’과, 할머니 役에 서예화, 준희 役에 윤석현, 작가 役에 민준호 배우가 맡아 마음으로 스며드는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네 번째, ‘청소년음악회 톡톡클래식–패밀리클래식 이상한나라의디토’는 클래식 연주자들이 어릴 적부터 즐겨 듣던 가장 친숙한 음악들인 모차르트‘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무지크’와 차이콥스키의‘호두까기 인형’, 생상스의‘동물의 사육제’를 오케스트라 연주와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기반으로 음악뿐 아니라 기존 청소년 음악회에서 만나지 못한 무대연출, 영상, 스토리까지 가득한 즐겁고 유쾌한 구성의 작품이다.

책 속 기발한 상상력과 환상적인 이미지를 뮤지컬 헤드윅, 스프링 어웨이크닝 등의 연출가 김민정이 전체 무대 위에 펼쳐냈으며 배우 조윤영이 앨리스가 되어 관객들을 클래식 음악이 흐르는 환상의 나라로 안내할 예정이다.

이승원 지휘와 피아니스트 베리오자 듀오, 디토 오케스트라가 함께하는‘환상의 클래식 음악 여행’, 프리미엄 패밀리 클래식의 진수를 맛볼 수 있을 것이다.

‘2021 방방곡곡 문화공감- 우수공연 프로그램’에 해당되는 4작품 모두 저렴한 관람료 책정과 더불어, 해당 작품들을 많이 볼수록 더욱 많은 할인 혜택이 주어지는‘릴레이할인’을 제공해 더욱 많은 오산시민들에게 공연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친근한 공연장으로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

기획

더보기
염태영 시장 “지방분권형 개헌으로 지방자치 발전 가능”
 (케이엠뉴스) “지방분권형 개헌이 이뤄져야 지방자치가 근본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자치분권 발전을 위해 자치분권형 개헌과 재정분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3일 오후 2시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자치분권 2.0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경기·인천권 대토론회에 참석해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염태영 시장은 “대통령이 연방제 수준의 분권국가를 천명했지만 아직까지 우리의 지방정부는 입법권·재정권·행정권을 갖지 못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지방정부로 나아가기 위한 과제의 핵심은 개헌으로 담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풀뿌리 정치인을 뽑는 지방선거가 현실적으로 중앙에 귀속돼 치러지고 있어 내년도 대선에 이어지는 지방선거도 결국 쏠림현상이 있을 것”이라며 “지방선거가 중앙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을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방분권과 재정분권도 기초지방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방일괄이양법, 1단계 재정분권, 자치경찰제 등이 대부분 광역단체 중심으로 진행돼 생활권과 내용이 다른 경기도내 기초지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