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17.0℃
  • 맑음강화 6.5℃
  • 구름조금보은 13.5℃
  • 맑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사회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 3년 연속 문화재청 공모사업 선정,‘2023년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공모사업’ 선정돼 국비 8억 7000만 원 확보

◦2021년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 31만여 명 관람하며 수원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
◦올해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 9월 23일부터 10월 23일까지 화홍문, 남수문, 수원천 일원에서 개최
◦2023년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 창룡문을 배경으로 최장 140m 길이 초대형 미디어아트쇼 선보일 계획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가 3년 연속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돼 내년에도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리게 됐다.

 

수원시는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3년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8억 7000만 원을 확보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있는 도시를 대상으로 하는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공모사업은 세계유산·문화유산에 미디어·디지털 기술, IT(정보통신기술)를 접목해 세계유산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는 국비 지원 사업이다. 수원시는 2021년, 2022년에 이어 3년 연속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2021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는 ‘만천명월(萬川明月) 정조의 꿈, 빛이 되다’를 주제로 지난 9월 24일 개막해 11월 14일까지 화서문, 행리단길 일원에서 열렸다.

 

화서문을 배경으로 초대형 미디어파사드 쇼를 진행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31만여 명이 관람해 수원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였다.

 

‘만천명월 : 정조의 꿈, 빛이 되다’ 시즌 2인 ‘2022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는 ‘개혁신도시 수원화성’을 주제로 9월 23일부터 10월 23일까지 화홍문, 남수문, 수원천 일원에서 열린다.

수원시와 수원문화재단은 ‘2023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로 ‘만천명월 : 정조의 꿈 빛이 되다’ 시즌 3을 기획할 예정이다.

 

‘수원화성 행행(行幸)’을 주제로 하는 축제에서는 창룡문을 배경으로 최장 140m 길이의 초대형 미디아아트쇼를 선보일 계획이다. 창룡문에서 팔달문으로 이어지는 성곽길에는 다양한 기술을 활용한 미디어아트 작품을 설치해 ‘디지털 산책존’을 조성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를 차세대 축제 모델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수원화성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문화유산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획

더보기
이권재 오산시장, 김동연 도지사에 지역현안 해결 도비 지원 건의
이권재 오산시장이 지역 현안사업 추진을 위해 25일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나 도비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이로써 내년도 오산시의 숙원사업이 추진력을 얻게 될지 주목된다. 이날 도비 지원을 요청한 건은 궐동 제3공영주차장 건립사업과 역말천 소하천 정비사업이다. 지난 10월 개최한 경기정원박람회 및 이달 중순 경기도청 기획조정실 방문 시에도 수차례 지원을 건의했던 오산시민의 숙원사업이다. 오산시 신궐동 지역 중에서도 궐동 제3공영주차장 사업부지 인근 지역은 원룸 및 상가가 밀집된 곳으로, 주차 수요 대비 주차 면수가 현저히 부족해 극심한 주차난이 발생되고 있어 연일 시민들의 불편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주차타워 건립을 통해 교통 불편 최소화와 상가 이용 편의 증진이 기대되는 만큼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역말천 소하천 정비사업은 2017년부터 2023년까지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구간 0.64km가 완공되면 충분한 통수단면을 확보하게 된다. 이를 통해 노후된 제방과 하천 시설물이 개선돼 집중호우 시 재해 피해 예방이 가능하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잔여 사업 구간 공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