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8.3℃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7.5℃
  • 맑음고창 -8.6℃
  • 제주 1.1℃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3.1℃
  • 구름조금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최근 5년간 항생제 내성균 감염증 증가세. 고령층 등 감염취약 계층 주의해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 항생제 내성균 감염 주의 당부

 

(케이엠뉴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5년간 항생제 내성균의 일종인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 감염증 신고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며 고령층 등 감염취약계층의 주의를 당부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연구원이 CRE 검사를 시작한 2018년부터 올해 10월까지 지역 의료기관에서 의뢰된 도내 CRE 검사 및 양성 확인 건수가 2018년 검사 1천128건, 양성 928건 2019년 검사 2천184건, 양성 1천717건 2020년 검사 3천473건, 양성 2천748건 2021년 검사 5천388건, 양성 4천514건 2022년 검사 5천420건, 양성 4천722건 등으로 검사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북부지원이 올해 북부지역 검사 1천886건을 분석한 결과, 70세 이상 고령 인구가 1천268건으로 전체 67.2%를 차지했다.

검사 의뢰기관도 요양병원이 568건으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 감염증은 치료에 사용할 수 있는 항생제가 제한돼 혈류감염, 폐렴, 요로 감염 등 다양한 중증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환자 등 병원체 보유자 간 접촉이나 병원 내 오염된 기구, 물품, 환경표면을 통해 전파되는 만큼 의료기관 감염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CRE 감염증 환자는 이용 가능한 항생제가 제한되기에 환자 치료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사망률에도 영향을 끼치므로 감염관리 원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신속 정확한 검사를 통해 감염 예방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도민 건강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