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2℃
  • 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27.0℃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정치

안성시의회 2박 3일간의 전문성 역량 강화교육,이래도 되는것인가~?

안성시의회 의장 포함 시의원 8명 모두는 안성 시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고 사퇴해야 된다.

3보

안성시의회는 ‘의원 및 공무원 전문성 역량 강화교육’이라는 명목으로 (시의원 8명 의회 사무실 사무과장 포함 13명, 장애인 보호자 1명, 합 22명) 10월 05일(수)~ 10월 7일 (금)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제주도에 다녀왔다. 명목은 ‘의원 및 공무원 전문성 역량 강화교육’이었다.

 

그들은 안성 시민의 혈세 1500만 원을 과연 어떻게 쓰고 무엇을 배워 왔을까~?

일정표를 보면 본 취재진은 도무지 이해가 가질 않아 취재를 시작했다.

그들은 첫날 일정으로 제주도에 도착하자마자 12시~14시까지 오찬을 했다.

시작부터 오찬이라니 전문성 강화교육이 아니라 여행을 간 것인가~?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일정표에 나와 있듯이 점심을 먹고 나자 14시~17시까지는 조례안 실무과정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였다. 새벽부터 서둘러 비행기 타고 제주도에 도착하여 가장 피곤하고 졸린 시간에 교육을 받는다.

이후 객실 배정 및 여장을 정리한 후 저녁 식사는 제주도에서 유명한 M 식당에서 시작했다.

놀랍게도 저녁 식사에 참석한 모든 이들은 이성을 잃은듯했다. 식당을 전세 낸 것도 아닌데 큰 소리로 여러 명이 ‘위하여’를 여러 번 외치며 마치 자기네들 세상처럼 느끼는듯했다.

이에 M 식당에 식사하러 왔던 몇몇 팀은 시끄럽다며 나가는 것도 본 취재진은 목격했다.

과연 전문성 역량 교육이 맞는 것인지~? 정말 묻고 싶다.

또한 그날 저녁 식사 자리에 들어간 술병은 소주 18병, 맥주 13병에 저녁 식사 대금은 총 804,000원에 63,000원의 할인을 받아 741,000원이었다.

 

이후 그들은 노래방으로 향했다. 과연 안성시의회 의원 및 안성시의회 사무과 직원들은 전문성 강화교육이 근무의 연속이란걸 잊은 것인가~? 아니면 알면서도 교육이 아니라 여행이라고 생각한 것일까? 강한 의심이 든다.

이에 안성 시민 L씨(63세)는 ‘안성 시민의 혈세를 자기들(안성시의회 의장 포함 8명 의회 사무실 사무과장 포함 13명, 장애인 보호자 1명, 합 22명) 돈이라면 이렇게 펑펑 쓰지는 않았을 것이다.’ 라고 말하며 ‘지금이라도 안성시의회 의장 포함 시의원 8명 모두는 안성 시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고 사퇴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라고 분노했다.

 

이에 본 취재진은 안성시의회 의장과 사무과장이 안성 시민의 혈세 1500만원의 사용 내역을 상세히 밝히고 안성 시민에게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을 하기를 촉구한다.


기획

더보기
민생은 뒤로하고 치적 홍보및, 돈벌이에 급급한 이권재 오산시장 강력 규탄!
더불어민주당 오산시의회 의원 일동은 지난 14일 이권재 오산시장의 15일 치뤄지는 출판기념회 개최에 대한 강력 규탄문' 을 다음 과 같이 발표 했다. 이권재 오산시장이 임기 2년이 채 되지 않아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불경기 속에서 민생 문제 해결에 힘써야 할 시기에 '돈벌이' 행사를 개최한다는 지적이다. 출판기념회는 모금 한도나 내역에 대한 규제가 없어 막대한 자금이 모금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과거 다른 지자체장들의 출판기념회에서는 수억 원 규모의 돈이 모금된 사례도 있어 그 진정성이 의심 받을수 밖에 없다.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현직 시장은 공무원 임용 및 처분, 각종 계약 체결, 인허가, 예산 편성 등의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 이러한 ‘제왕적’ 권력 때문에 건설업자, 조달업자, 공무원들은 시장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하거나 책을 구입해야 한다는 강박을 느끼고 있다. 더구나 오산시는 곧 4급 국장 승진 및 대규모 정기 전보인사를 앞두고 있기에 승진을 앞둔 공무원들의 경우 참석 여부에 따라 인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이번 출판기념회가 오산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