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1 (토)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1.1℃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정치

민간연수업체의 꼬임에 놀아난 한심한 안성시의회

안성 시민들 본지 1보, 2보, 3보, 4보를 보고 한심한 안성시의회의 행태에 대해 맹비난

안성시의회는 지난 10월 5일에서 10월 7일까지 2박 3일간, 시민의 혈세 수천만 원을 들여  모두 22명 (의원 8명, 사무과장 포함 13명의 직원, 장애인 보호자 1명)이 ‘시의원과 사무과 직원들의 의정활동 전문성 역량 강화교육’이란 명목으로 제주도를 다녀왔다.

 

 

이후 안성 시민들은 본지 1보, 2보, 3보, 4보가 나가자 한심한 안성시의회의 행태에 대해 맹비난함과 동시에 여론은 악화되고 있다.

  

첫번째, 안성 시민 A(63세)씨는 안성시의회 의원 및 공무원 전문성 역량 강화교육이라며 연수대행업체가 제시한 연수비를 비교 견적도 없이 그냥 받아들인 점에 대해 어이없어했다. 타 시군도  1인당 교육비는 70~80 만원을 지불했다는 업체의 말에 ‘교육비에 대해서는 물을 이유도 없었다’ 는 안성시의회 사무과장과 의정 팀장의 무책임한 발언에 대하여 분노했다.

  

안성시민 A씨는 ‘기자가 입수한 안성시의회의 제주도 연수(예시)일정에 있던 강사 4명이 실제로 현장에 갔을 때는 다른 강사 2명으로 바뀌어 있었음이 취재결과 밝혀졌다고 하지 않았냐, 제주도에서 강의한 강사는 일정표상의 4명중 단 한명도 없었다.

안성시의회가 홍보물을 보고 미리 원하는 강사를 배정하여 공부하기로 되어있었는데 현장에 가니 강사가 말도 없이 바뀌어 있었다면 당연히 업체에 항의하고 환불해야 하는 것 아닌가?

강사가 왜 바뀌었는지 안성시의회는 묻고 따져보았는가? 강의시간 역시 줄었는데도 말 한마디 없이 여행을 따라다닌 것은 수박겉핥기 식의 교육으로 교육목적이 아니고 여행목적이었기 때문이 아니냐’고 반문하며 강하게 비난하였다.

  

두 번째, 안성시민 B(61세)씨는 ‘전문성 역량 강화교육이라는 목적으로 제주도까지 가서 강의 시간에 우르르 몰려나와 금연 건물에서 담배를 피우고, 

근무의 연속인 저녁 시간에 술을 마시며 여성의원의 허리를 휘감는 행동으로 추태를 부리는 것이 전문성 역량 강화 교육이냐~? 고 반문하며 안성시 행정에 발목 잡기나 하는 안성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안성시의원 전원은 안성시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고 전원 사퇴하라’고 맹비난하며, 만약 전원 사퇴하지 않으면 모든 안성시민과 사회단체와 연계하여 퇴진운동도 불사하겠다고 강하게 말했다.